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버거킹 더블해쉬 불고기버거 후기

음식/버거킹

 2019. 11. 14.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버거킹의 2019.11.11.(월) 신메뉴 더블해쉬 불고기버거입니다.


기존에는 올데이킹 메뉴를 사딸라 4,900원으로만 운영했는데 가격 인상의 여지를 두기 위해서인지 5,900원 메뉴를 더블 올데이킹이라는 이름으로 추가하였습니다. 그리고 더블해쉬 불고기버거는 그 5,900원 메뉴 중 하나입니다.


공식 행보 문구는 "바삭한 해쉬브라운과 불에 직접 구운 더블패티, 달콤한 불고기 소스가 만나 맛도 크기도 더블!!"입니다.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가격: 세트 5,900원

※ 최신 가격·메뉴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버거킹 메뉴·가격표 총정리

열량: 세트 1,262kcal

원산지: 소고기=호주산과 뉴질랜드산 섞음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포장샷

▲ 우선은 포장지입니다. 패티 두 장을 사용한 햄버거의 공용 포장지입니다.


측면샷

▲ 오늘의 주인공 더블해쉬 불고기버거의 측면 사진입니다. 양파와 해시 브라운, 슬라이스 체다 치즈, 소고기 패티로 구성된 메뉴 구조가 잘 보입니다.


빵의 지름은 9.5cm 정도로 타사의 일반적인 햄버거와 동일합니다.


양상추 등

▲ 위쪽 빵입니다. 여기에는 양상추와 마요네즈가 있습니다. 햄버거 사이즈에 비하면 마요네즈가 제법 들어 있어서 햄버거를 먹을 때 마요네즈 향이 꽤 강하게 납니다.


양파 등

▲ 양파와 불고기버거 소스, 그리고 해쉬브라운입니다.


양파는 속칭 아린맛이 강한 편입니다. 하지만 양파의 양 자체가 많지는 않으므로 햄버거를 전체적으로 먹을 때 균형이 맞는 편입니다.


불고기버거 소스는 흔한 단맛+짠맛의 소스입니다.


해쉬브라운 역시 마트 등에서 흔히 판매하는 그런 맛입니다. 잘 튀겨져 있어서 먹을 만합니다. 다만 햄버거에 들어갈 때에는 위아래의 다른 재료 때문에 바삭함이 약간 덜합니다.


치즈

▲ 슬라이스 체다 치즈입니다. 아래의 패티, 위의 해시 브라운의 열기로 잘 녹아 있습니다. 제 경험상 버거킹은 치즈를 잘 녹여 주는 편이 아니기 때문에 이렇게 녹아 있는 건 흔한 일이 아닙니다.


소고기 패티 상단

▲ 소고기 패티입니다. 빵보다 확실히 작습니다. 빵의 지름이 9.5cm 정도, 패티의 지름이 8cm 정도입니다. 와퍼주니어 시리즈에 들어가는 페티와 같은 것으로 보입니다.


크기는 작지만 맛과 향 자체는 와퍼 패티와 비슷합니다. 이런 패티가 두 장 들어 있습니다.


소고기 패티 하단

▲ 소고기 패티의 아래쪽입니다. 동글동글한 것은 구멍에서 튀어나온 육즙이 굳은 것이라는 설명이 많습니다. 패티를 빨리 읽히기 위해 구멍을 뚫어 두는데, 그 구멍으로 육즙이 나와서 굳었다는 것입니다.


하단 빵

▲ 아래쪽 빵입니다. 아무런 특징도 없는 평범한 빵입니다.


단면샷

▲ 단면 사진입니다. 불고기버거 특유의 소스와 마요네즈가 섞여 있는 점이 잘 보입니다. 패티가 빵보다 작기는 하지만 두 장이기 때문에 양이 아주 적지는 않습니다.


단면 근접샷

▲ 마지막으로 한 쪽만 더 크게 찍은 사진입니다. 해시브라운의 두께감과 분쇄육 소고기 패티 등이 잘 보입니다.


평가

간단평: 무난한 더블불고기버거. 재구매 의향 있음.


무난한 더블불고기버거입니다.


직접적인 경쟁 상대는 역시 맥도날드의 더블불고기버거[리뷰 링크]일 것입니다. 가격이 비슷한 더블불고기버거이기 때문입니다. 큰 차이는 다음과 같습니다.

패티 재료: 맥도날드 돼지고기 VS 버거킹 소고기

해시브라운: 맥도날드 없음 VS 버거킹 있음

패티 크기: 맥도날드 빵과 비슷 VS 버거킹 빵보다 작음


이외에 소스 맛도 약간 차이가 납니다.


저는 둘 중 버거킹의 더블해쉬불고기버거가 더 마음에 듭니다. 버거킹의 패티가 약간 작기는 하지만 와퍼 패티와 비슷한 소고기 패티이기 때문에 맛이 더 괜찮습니다. 거기에 해쉬브라운도 있고, 마요네즈가 약간 많은 점도 제 취향에 맞습니다.


다만 저는 단품을 더 선호해서 세트로만 판매하는 점은 아쉽습니다. 그래도 가끔 불고기버거를 먹고 싶을 때 버거킹으로 갈 것 같습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