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버거킹 볼케이노 칠리X 출시기념 후기·가격 정보

음식/버거킹

 2019. 3. 30.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버거킹의 2019년 3월 29일 신메뉴 볼케이노 칠리X 세트입니다. 같은 날 출시된 볼케이노 칠리와퍼[리뷰 링크]에서 패티를 조금 더 두툼한 것으로 업그레이드한 햄버거입니다.


그리고 몬스터X 세트 9,900원에 이어 버거킹에서 두 번째로 비싼 햄버거입니다.


공식 사이트의 설명을 보면 "두툼한 스테이크 패티, 풍미 터지는 비프칠리와 매콤한 할라피뇨가 만든 미국 남부의 맛"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미국 남부는 뜬금 없이 왜 등장하는지 모르겠습니다.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가격: 단품 8,600원 / 세트 9,600원

열량: 단품 882kcal / 세트 1317kcal

원산지: 쇠고기 패티=호주산과 뉴질랜드산 섞음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세트샷

▲ 오늘의 세트 볼케이노 칠리X입니다. 기존 세트 가격에 1,200원을 더 내면 프렌치프라이(R)에서 볼케이노칠리프라이로 교환하여 받을 수 있습니다. 즉 위의 사진은 정가 10,800원 세트입니다.


포장지1

▲ 다음은 포장지입니다. 갈릭, 머슈룸 스테이크 버거 포장지에 V를 써서 볼케이노 칠리X임을 표시합니다.


포장지2

▲ 참고로 이 포장지는 밸런스 치킨버거, 뉴올리언스치킨버거와도 같은 포장지입니다.


측면샷

▲ 이제 오늘의 주인공 볼케이노 칠리X의 측면 사진입니다. 마요네즈-양상추-토마토-할라피뇨-소고기 패티가 보입니다.


빵 지름은 10.5~11cm정도로, 11.5~12cm인 와퍼보다는 조~금 작습니다. 그 대신 패티가 조금 두꺼워졌습니다. 같은 X시리즈인 몬스터X[리뷰 링크]와 비교하자면 닭고기 패티가 없어서 양이 조금 적습니다.


참고로 빵은 호밀 브리오슈번이라고 합니다. 겉의 질감이 약간 다릅니다.


양상추

▲ 양상추와 마요네즈, 양파입니다. 모두 적~당히 들어 있습니다.


토마토

▲ 토마토 두 조각입니다. 무료로 한 조각 더 추가할 수도 있습니다.


패티 위쪽1

▲ 패티 위쪽입니다. 비프칠리소스와 할라피뇨, 양파, 체다 치즈가 보입니다.

→ 비프칠리소스는 토마토 미트 스파게티 소스에 매운 느낌이 약간 추가되었다고 보시면 됩니다. 그런데 많이 맵지는 않습니다.

→ 할라피뇨는 매운 느낌 담당이지만 많이 맵지는 않습니다. 쏘는 느낌도 적어서 존재감이 약합니다.

→ 양파는 향이 약한 편은 아닌데 다른 소스의 향이 워낙 강해서 존재감이 미미합니다.

→ 체다 치즈는 그다지 잘 녹아 있지 않습니다. 버거킹은 치즈를 잘 안 녹여주는 편입니다.


패티 위쪽2

▲ 약~간 확대하여 찍은 사진입니다. 할라피뇨와 소스의 질감이 전달되면 좋겠습니다.


패티 아래쪽

▲ 패티 아래쪽 사진입니다. 아래에서 단면을 보여 드리겠지만 와퍼 패티보다 조금 더 두껍습니다.


아래쪽 빵

▲ 아래쪽 빵입니다. 그냥 야들야들합니다.


단면샷1

▲ 단면 사진입니다. 아래의 볼케이노 칠리와퍼와 비교하면 패티의 두께와 지름이 다릅니다. 이외에 다른 재료 구성은 같습니다.


참고로 빵 지름은 [[볼케이노 칠리X 10.5cm]] < [[볼케이노 칠리와퍼 11.5cm]] 정도로 이 햄버거가 조금 작습니다.


볼케이노 칠리와퍼

▲ 비교 대상인 볼케이노 칠리와퍼입니다. 빵 지름은 11.5cm 정도입니다. 패티의 두께가 눈에 띄게 다릅니다.


단면샷2

▲ 위 사진은 패티를 조금 더 가까이서 찍은 것입니다. 오른쪽이 얇아 보이는 것은 저의 휴대전화 카메라 각도 때문입니다.


볼케이노 칠리프라이

▲ 다음은 볼케이노칠리프라이입니다. 기존 세트 가격에 1,200원을 더 내면 프렌치프라이(R)에서 볼케이노칠리프라이로 교환하여 받을 수 있습니다.


볼케이노 칠리프라이2

▲ 소스 사이에는 모짜렐라 치즈가 약간 들어 있습니다. 매우 잘 녹아 있습니다.


평가

간단평: 비프칠리 소스≒토마토 미트스파게티 소스. 볼케이노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아주 맵지는 않음. 볼케이노 칠리와퍼와의 차이가 적어 재구매 의향 미묘.


먼저 리뷰한 볼케이노 칠리와퍼[리뷰 링크]와 큰 차이는 없습니다.

가격: 세트 8,600원 → 9,600원

패티 두께: 조금 두꺼워짐

빵 지름: 11.5cm → 10.5cm ↓


저는 둘의 차이가 1,000원어치 만큼 있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볼케이노 칠리X를 살 돈이라면, 세트 9,700원인 몬스터X[리뷰 링크]를 먹겠습니다. 몬스터X는 닭고기 패티에 베이컨까지 있어서 포만감이 훨씬 좋습니다. 거기에 디아블로 소스는 비프칠리소스보다 조금 더 맵기 때문에 매운 것을 먹고 싶을 때 먹을 만한 가치가 있습니다.


비프칠리 소스는 위에서 적은 것과 같이 토마토 미트스파게티 소스와 거의 같습니다. 배달 피자 가게에서 스파게티를 드셔 보신 분이라면 그 맛을 아시리라 생각합니다.


그리고 비프칠리소스와 할라피뇨가 각각 매운 느낌을 담당합니다만, 볼케이노라는 이름이 무색하게 아주 맵지는 않습니다. 몬스터X[리뷰 링크]의 디아블로 소스와 같이 매운 느낌을 기대하셨다면 매우 실망하실 것입니다. 할라피뇨도 존재감이 약합니다.


그래도 토마토 미트스파게티 소스와 약~~~간 매운 느낌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그럭저럭 맛있게 드실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독특한 맛을 기대하신 분은 매우 실망하실 것입니다. 게다가 볼케이노 칠리와퍼와도 차이가 별로 없으므로, 할인을 하지 않는다면 재구매 의향은 없습니다.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창작동요
    2019.04.02 20:42
    오늘 이글을 보고 저도 이걸 사먹었는데
    가성비가 진짜 너무 나쁘더군요.
    거기다 소스가 약간 죽같은 느낌도 들어서 더 별로였어요.
    소스만 더 맵게 하면 좀더 좋았을거같더라고요.
    • 프로필 사진
      2019.04.02 20:48 신고
      정말 가성비는 영 별로입니다. 맵게 만들면 몬스터X랑 차별점이 별로 없어져서 이렇게 되지 않았나 싶습니다.

      저라면 100원 추가해서 몬스터X를 먹거나, 8,200원인 맥도날드 더블1955버거를 먹을 것 같습니다. 매운 소스에 양도 많은 햄버거라면 이 두 메뉴가 좋아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