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일본 대학입시 민간영어시험 도입 보류

일본 정보

 2019. 11. 1.

본문

2019년 11월 1일 오전,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일본 문부과학상(문부과학성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2020년에 시작되는 대학입학공통테스트(大学入学共通テスト)에 민간영어시험을 도입하려던 것을 보류하는 한편, 2024년 도입을 목표로 제도를 재검토한다고 발표하였습니다.


이는 영어 민간 시험에 필요한 공통 아이디(ID) 신청 기간을 앞두고 갑작스럽게 발표된 것이어서 수험생들의 혼란이 예상됩니다. 또한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 본인의 발언과 관련된 논란 때문에 제도 도입을 갑작스럽게 보류한 것이 아니냐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은, 대학입시에 도입하려고 했던 민간영어시험의 검정료가 한화 62,000원(5,800엔)~270,000원(25,000엔) 정도로 여러 차례 응시하기에는 부담이 될 수 있으며, 시험장이 도시 지역에 몰려 있어 섬 지역 등의 학생이 불리할 수 있다는 비판을 수용하여, 경제적·지역적 격차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준비가 부족하기 때문에 제도 도입을 보류한다고 설명하였습니다.


한편 이 제도에 대해서는 경제적·지역적 격차 문제 이외에도 대학입시 과정에서 TOEFL iBT, IELTS, GTEC, TEAP, TEAP CBT, 케임브릿지 영어시험, 실용영어기능검정(実用英語技能検定) 등 여러 종류의 영어 시험을 통해 민간 단체가 이익을 취하는 것이 정당한지, 각 영어 시험 간 점수는 어떻게 환산할 것인지 등 여러 문제가 제기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발표는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의 발언과 관련된 논란이 직접적인 동기라는 의견도 있습니다.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은 2019년 10월 24일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하여 '경제적·지리적 조건에 따라 기회가 다르게 주어지는 불공정성에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유복한 가정의 학생이 시험을 더 많이 쳐서 워밍 업을 할 수 있는 등의 문제는 있을지도 모르지만, (대학 입시에 반영되는 성적은 두 개뿐이므로) 자신의 분수에 맞게 두 차례 제대로 승부하면 (된다고 생각한다)"라는 발언을 한 바 있습니다.


이 발언이 알려지자 불공정성을 개선하려는 노력 없이 이를 당연히 여긴다는 비판이 이어졌고, 논란이 된 이후에는 이 발언을 철회하고 사죄한다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였습니다.


이러한 논란이 제도 도입 보류에도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닌가 하는 기자의 질문에 대해 하기우다 고이치 문부과학상은 그렇지 않다고 부정하였습니다.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