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일본어 사자성어] 일석이조 (一石二鳥)

본문

사자성어(四字熟語よじじゅくご)를 통해 일본어를 공부합니다. 한국에서는 사자성어(四字成語)라고 부르지만, 일본에서는 주로 사자숙어(四字熟語よじじゅくご)라고 부릅니다 (이하, 사자숙어로 적습니다). 사자숙어를 읽는 방법, 사자숙어의 뜻을 배우고, 사자숙어를 구성하는 각각의 한자에 대해 배워 보겠습니다.


관련 글


오늘 공부할 사자숙어는 일석이조 (一石二鳥)입니다. "돌 한 개를 던져 새 두 마리를 잡는다는 뜻으로, 동시에 두 가지 이득을 봄을 이르는 말"입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一石二鳥

いっせきにちょう

일석이조



'한 일'입니다. 숫자와 관련된 표현은 정말 많습니다.



 상용한자표 

 상용한자표 외

 음독

 いち・いつ

 없음

 훈독

 ひと・ひとつ

 はじめ


 一度

 いちど / 한 번

 一度 ひとたび / 한 번, 일단

 一人

 ひとり/ 한 명, 혼자

 一つ

 ひとつ / 하나

 一個

 いっこ / 한 개

 一回 いっかい / 한 번
 一階

 いっかい / 1층, 한 층

 一旦 いったん / 일단
 一掃

 いっそう / 일소. 한꺼번에 싹 제거.

 一層

 いっそう / 한 층 더, 점점, 더욱더; 오히려

 始め

 はじめ / 시작

 始める はじめる / 시작하다
 始めて はじめて / 시작하고, 시작하여
 初め

 はじめ / 처음

 ● 一 (한 일)을 はじめ로 읽는 건 주로 사람 이름에 들어갈 때입니다. 예를 들어 '소년탐정 김전일'이라는 만화의 주인공 이름이 金田一一 (きんだいち はじめ)입니다.

 初めて はじめて / 처음으로
 ~初める

 ~そめる / (동사의 연용형에 붙어서) 처음 ~하다.
 예) Aを見初める - みそめる / A에게 첫 눈에 반하다, A를 처음 보다

 ● 見初める는 첫 눈에 반한다는 의미로 많이 사용되는 단어이기 때문에, 처음 본다는 의미로는 그냥 初めて見る를 사용하시는 게 안전하다고 생각합니다. 상대가 오해할 수 있습니다.


 ● 初める를 はじめる로는 읽지 않습니다. 일본 글에서도 始める가 들어가야 할 자리에 初める를 쓰는 오류가 종종 있습니다. 네이버 사전에서도 はじめる의 한자로 始める와 함께 初める도 소개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일사전에는 はじめる의 한자 표기로 初める만 제시되어 있고 [예시1][예시2], 初める의 독음으로는 そめる만 제시되어 있습니다 [예시3][예시4]. 거기에 始める 初める로 검색을 해 보면 아시겠지만, 일본인들도 初める를 はじめる로 읽는 것은 오류라고 지적하고 있습니다.


'돌 석'입니다.



 상용한자표 

 상용한자표 외

 음독

 せき・しゃく・こく

 じゃく

 훈독

 いし

 없음


 石材

 せきざい

 岩石

 がんせき

 石器時代

 せっきじだい / 석기시대

 ● 석기(石器)는 せっき입니다. せきき가 아닙니다.

 磁石

 じしゃく / 자석 = マグネット(magnet)

 石

 いし / 돌 


'두 이'입니다.



 상용한자표 

 상용한자표 외

 음독

 に

 じ

 훈독

 ふた・ふたつ

 없음


一와 비슷합니다.


 二度

 にど / 두 번

 二個

 にこ / 두 개

 二回

 にかい / 2회

 二つ

 ふたつ / 둘

 二人 ふたり / 두 명
 双子

 ふたご / 쌍둥이

 身土不二

 しんどふじ / 신토불이. "몸과 땅은 둘이 아니고 하나라는 뜻으로, 자기가 사는 땅에서 산출한 농산물이라야 체질에 잘 맞음을 이르는 말"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 본래 한국에서 만들어진 단어는 아니고, 불교 서적에서 종교적인 의미로 쓰이던 말이라고 합니다. 여기서는 しんどふに로 읽습니다.

 ● 1900년대 초 일본 의사가 식품 관련 용어로 사용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하지만 큰 반향은 없었고, 이후에 한국에서 1990년대에 슬로건으로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 참고로 일본에서는 1980년대부터 地産地消(ちさんちしょう)라고 하여 지역 농산물 소비 운동을 진행하였습니다. 이것을 보더라도 身土不二가 일본에서는 잘 사용되지 않는 용어라는 걸 아실 수 있을 겁니다. 아마 한국에서도 이를 참고하여 신토불이 운동을 한 것으로 보입니다.

 ● 이런 역사적 과정을 거치다 보니, 일본인 중에도 身土不二를 한국에서 만들어진 용어로 아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새 조'입니다. 독음도 몇 개 없는 쉬운 한자입니다.



 상용한자표 

 상용한자표 외

 음독

 ちょう

 없음

 훈독

 とり

 없음


 鳥

 とり / 새

 九官鳥

 きゅうかんちょう / 구관조

 鶏

 にわとり・とり / 닭

 ● 일반적으로 にわとり로 읽습니다만, 그냥 とり라고 부르는 경우도 많습니다.

 かけ / 닭. 옛날에는 닭을 이렇게 부르기도 했습니다. 고전 문학에 이렇게 나오는 경우가 있습니다.

 ● 일본 7~8세기의 시집 만엽집(万葉集, まんようしゅう)에 庭つ鳥鶏 (にはつとりかけ)라는 단어가 나옵니다. 참고로 여기서 は는 역사적 가나 표기법으로, わ로 읽습니다. "こんにちは"를 떠올리시면 됩니다. 여기에서 庭鳥 → 鶏가 되지 않았겠는가 하는 설이 유력합니다.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