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버거킹 스태커와퍼 후기

음식/버거킹

 2021. 1. 18.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버거킹의 2021.01.18.(월) 신메뉴 스태커와퍼입니다.

 

패티의 수에 따라 스태커2와퍼, 스태커3와퍼, 스태커4와퍼로 이름이 붙었습니다.

 

2009년에 출시되었던 메뉴인데 다시 나왔습니다.

 

공식 홍보 문구는 "믿고 먹을수 있는 와퍼, 더 크게 도전하세요!"입니다.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시리즈 제품이라 정보가 많습니다.

• 구입 당시 매장가:

스태커2와퍼 단품 8,500원 / 세트 10,500원

스태커3와퍼 단품 10,500원 / 세트 12,500원

스태커4와퍼 단품 12,500원 / 세트 14,500원

• 구입 당시 배달가:

스태커2와퍼 단품 9,300원 / 세트 11,600원

스태커3와퍼 단품 11,300원 / 세트 13,600원

스태커4와퍼 단품 13,300원 / 세트 15,600원

※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버거킹 메뉴·가격표 총정리

• 중량·열량: 

스태커2와퍼 단품 424g 1080kcal

스태커3와퍼 단품 544g 1421kcal

스태커4와퍼 단품 650g 1707kcal

• 원산지: 쇠고기=호주산과 뉴질랜드산 섞음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포장샷

▲ 우선 포장지입니다. 와퍼 공용 포장지에 S4를 적어 스태커4와퍼임을 표시합니다.

 

사진으로 보면 평범해 보이지만, 와퍼의 지름이 11.5cm로 일반 햄버거 9.5cm보다 크고 두께도 상당하기 때문에 꽤 큽니다. 게다가 묵직합니다.

 

측면샷

▲ 이 글의 주인공 스태커4와퍼입니다. 패티가 네 장이고 그 사이에 치즈도 있어서 시각적 압박감이 상당히 큽니다.

 

와퍼 시리즈는 빵의 지름이 11.5cm 정도로 일반 햄버거 9.5cm보다 큽니다. 각각의 패티는 얇은 편이지만, 그 패티도 네 장이나 있으면 두께감과 무게가 상당합니다.

 

영양성분표상 중량은 650g으로 무겁지 않지만, 평소에 햄버거를 들던 감각을 생각하면 상당히 묵직한 느낌이 있습니다.

 

기존에도 와퍼나 더블와퍼에 패티와 치즈를 추가하면 먹을 수 있는 메뉴였습니다만, 정식 메뉴화하여 출시하였다는 점에 의의가 있습니다.

 

상단 빵

▲ 위쪽 빵입니다. 양상추와 마요네즈가 넉넉하게 있습니다. 마요네즈 자체에도 짠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양파

▲ 양파입니다. 생양파인데 향이 꽤 독합니다.

 

토마토

▲ 토마토입니다. 기본 두 장이 들어 있습니다. 주문 과정에서 무료로 한 장 추가할 수 있습니다만, 햄버거가 커서 굳이 추가하지 않았습니다.

 

치즈 등

▲ 1번 패티 위쪽입니다. 슬라이스 체다 치즈 두 장과 오이피클, 케첩이 있습니다.

 

위의 토마토에 피클, 케첩이 함께 있으니 신맛이 꽤 있습니다.

 

1번 패티 하단

▲ 1번 패티 아래쪽입니다. 슬라이스 체다 치즈가 패티의 열기로 잘 녹은 모습이 보입니다. 패티를 빨리 익히기 위해 뚫었던 구멍의 흔적도 보입니다.

 

2번 패티 상단

▲ 2번 패티 위쪽입니다. 역시 패티의 열기로 잘 익은 슬라이스 체다 치즈가 보입니다. 치즈는 이렇게 잘 녹은 것이 좋다고 생각합니다.

 

4번 패티 하단

▲ 중간 생략하고 4번 패티 아래쪽입니다. 아래쪽에도 케첩이 있습니다. 신맛 재료가 위아래로 있기 때문에 햄버거 전체적으로 신맛이 꽤 있습니다.

 

참고로 2-3, 3-4 사이에는 치즈만 있습니다.

 

하단 빵

▲ 아래쪽 빵입니다. 케첩이 많은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단면샷

▲ 단면 사진입니다. 패티가 네 장이고 그 사이에 치즈도 있으며, 그 위에 토마토까지 있고, 사이즈도 일반 햄버거보다 크기 때문에 시각적 압박감이 느껴집니다.

 

각각의 패티는 두꺼운 편이 아닙니다만, 그것을 네 장이나 모아 두니 역시 두께감이 상당합니다. 먹기 불편할 정도입니다. 나이프를 받아서 잘라 먹는 것이 편할 것입니다.

 

그리고 패티의 짠맛이 중첩되어 짠맛이 꽤 강합니다.

 

평가

간단평: 두꺼운 햄버거 체험용. 짠맛+신맛 강함. 재구매 의향 미묘.

 

두꺼운 점으로 승부하는 햄버거입니다. 단종된 맥도날드 메가맥에 비해서도 양이 더 많은데, 패티의 지름이 와퍼는 11.5cm, 메가맥은 9.5cm이기 때문입니다.

 

평상시에 먹을 만한 햄버거는 아니고, 두꺼운 햄버거를 체험해 보고 싶은 분들에게 추천 드립니다. 기존에도 와퍼나 더블와퍼에 패티와 치즈를 추가하면 먹을 수 있는 메뉴였습니다만, 정식 메뉴화하여 출시하였다는 점에 의의가 있습니다.

 

맛 측면에서는 와퍼 패티 특유의 향, 패티의 짠맛, 케첩+피클의 신맛, 치즈의 향이 모두 강한 햄버거입니다. 다만 기존의 와퍼와 재료 차이는 크지 않기 때문에 맛 자체가 크게 다르지는 않습니다.

 

가성비도 좋지 않고, 식사로 먹기에도 양이 많은 햄버거라서 재구매 의향은 미묘합니다. 하지만 이렇게 두껍고 큰 햄버거를 체험할 기회가 많지 않기 때문에 체험용으로 드셔 보시는 것도 좋아 보입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1.01.18 12:22 신고
    역시나 크기가 어마어마하네요 ㄷㄷ
    먹기 전에 마음의 준비를 할 필요가 있을 정도로요.
    • 프로필 사진
      2021.01.18 13:43 신고
      저는 리뷰도 겸해서 네 장짜리를 먹었습니다만, 세 장도 충분히 많아 보입니다. 원래 큰 햄버거라 네 장이 되니 정말 두툼합니다.
  • 프로필 사진
    bruce
    2021.01.18 19:54
    한번쯤 먹어보고싶긴한데 열량도그렇고 가격도그렇고 엄청 부담스럽네요 ㅋㅋ
    • 프로필 사진
      2021.01.18 22:50 신고
      저도 여러 측면에서 부담스러워서 또 먹을 것 같지는 않습니다. 그래도 이렇게 큰 햄버거를 먹어 본 건 처음이라 경험해 본 것은 좋았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8 19:57 신고
    어마어마한 양 만큼 살찔것같은 비쥬얼이네요.. ㅎㅎ 포스팅 잘보고갑니다!! ^^
    • 프로필 사진
      2021.01.18 22:54 신고
      이거 단품 하나면 두 끼 식사 열량은 뚝딱인 것 같습니다. 배 부른 느낌이 계속 남네요 ㅋㅋ
  • 프로필 사진
    영감님
    2021.01.18 20:34
    신제품 나올때마다 여기 포스팅보고 구매결정 하는데 항상 빠르고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먼가...
    2021.01.19 03:12
    미국식 따라하려했는데 한국에오니 많이 순화된 그런느낌이네요

    그나저나 겁나먹고싶네요 ㅋㅋ 요기요 행사하다가 무슨버거인가 하고 봤는데...
    저는 사진만봐도 괜찮아보이는데 빨리 주문하고싶네요

    저런거 한번 먹어보고싶었거든요 ㅜㅜ
    • 프로필 사진
      2021.01.19 13:04 신고
      다른 나라에서는 훨씬 두꺼운 패티를 사용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은데, 얇은 패티로 순화되어 출시된 것 같습니다.

      그래도 대형 프랜차이즈 업체에서 판매 중인 햄버거 중에서는 가장 큰 것으로 보입니다. 기회가 있을 때 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ee
    2021.01.19 12:29
    예전에 막 내장파괴버거라며 떠돌던 햄버거들 순화버전같네요.. 한번 먹으면 당분간 햄버거는 눈에 안보일듯 합니다 ㅋㅋ
    • 프로필 사진
      2021.01.19 13:16 신고
      이 정도면 내장파괴버거 입문용 정도는 되는 것 같습니다 ㅋㅋ
  • 프로필 사진
    나그네
    2021.01.19 13:20
    언제나 솔직한 리뷰 감사드리면서 보고 있습니다.
    저도 오늘 먹어봤는데 정말 돈값 못하는거 같더군요.. 오래갈만한 매뉴는 아닌거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19 13:23 신고
      가성비는 정말 좋지 않습니다. 그래도 사이즈 때문에 크게 화제가 되었고, 새로운 재료가 필요한 메뉴는 아니라서 한동안은 잘 팔릴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동요
    2021.01.19 21:20
    언제나 리뷰 잘 보고있습니다~
    이거 먹어보려다가 스태커 와퍼 4에 패티 한장을 추가해서
    히든 스태커 와퍼를 즐겨보라는 광고를 봤네요..
    이 햄버거도 사진만 봐도 느끼해 보이는데 히든은 얼마나 더 심할지...
    • 프로필 사진
      2021.01.19 21:45 신고
      원래 주문 과정에서 패티 추가할 수 있는 걸 그런 식으로 광고하고 있었군요 ㅋㅋㅋ
      정말 성공한 마케팅 같습니다. 패티 다섯 장이면 패티 짠맛과 포만감이 정말 엄청나겠네요.
  • 프로필 사진
    질문
    2021.01.20 18:29
    혹시 맥도날드의 트리플치즈버거와 비교한다면 어떤지 궁금한데, 짧게 가능하실가용
    • 프로필 사진
      2021.01.20 19:27 신고
      맥도날드 트리플치즈버거는 빅맥과 같은 지름 9.5cm 빵과 패티를 사용합니다. 하지만 스태커와퍼 시리즈는 지름 11.5cm 패티를 사용합니다. 그래서 버거킹쪽의 양이 더 많습니다. 물론 그만큼 가격도 높기는 합니다.

      그리고 스태커와퍼에는 트리플치즈버거와 달리 마요네즈-양상추-양파-토마토가 들어갑니다. 그래서 스태커와퍼 쪽이 약간이지만 부드러운 편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24 10:33 신고
    세심한 리뷰덕분에 구매결정에 많이 도움되네요^^
    • 프로필 사진
      2021.01.24 13:34 신고
      즐거운 식사 시간 보내시는데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1.24 13:31 신고
    저도 이거 먹어봤는데,
    포만감 진짜 짱이더라구요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