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일본어 사자성어] 시행착오 (試行錯誤)

본문

사자성어(四字熟語よじじゅくご)를 통해 일본어를 공부합니다. 한국에서는 사자성어(四字成語)라고 부르지만, 일본에서는 주로 사자숙어(四字熟語よじじゅくご)라고 부릅니다 (이하, 사자숙어로 적습니다). 사자숙어를 읽는 방법, 사자숙어의 뜻을 배우고, 사자숙어를 구성하는 각각의 한자에 대해 배워 보겠습니다.


관련 글


오늘 공부할 사자숙어는 시행착오 (試行錯誤)입니다. "손다이크가 발견한 학습 원리의 하나. 학습자가 목표에 도달하는 확실한 방법을 모르는 채 본능, 습관 따위에 의하여 시행과 착오를 되풀이하다가 우연히 성공한 동작을 계속함으로써 점차 시간을 절약하여 목표에 도달할 수 있게 된다는 원리"입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엄밀히 따지자면 trial and error 같은 외국 용어를 번역한 것으로 보이기는 하는데, 일본 서적에서 사자숙어로 소개하고 있어서 저도 블로그에 소개합니다.


試行錯誤

しこうさくご

시행착오



'시험 시'입니다.



 상용한자표 

 상용한자표 외

 음독

 し

 없음

 훈독

 こころみる・ためす

 없음


 試験

 しけん / 시험

 入試

 にゅうし / 입시

 試みる

 こころみる / 시도해 보다, 시험하다.

 試す

 ためす / 시험하다, 시도하다

 試してみる

 ためしてみる / 시도해 보다.  참고로 일본에서 시도(試図, しと)라는 단어는 잘 안 쓰는 단어입니다. 한국에서는 많이 사용하는 단어이면서, 일본어 사전에도 있는 단어이다 보니 일본인과 대화할 때에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주의하는 게 좋겠습니다.


'다닐 행, 항렬 항'입니다. 쉬운 한자이다 보니 독음이 매우 많습니다.



 상용한자표 

 상용한자표 외

 음독

 こう・ぎょう・あん

 없음

 훈독

 いく・ゆく・おこなう

 やる・みち


 行動

 こうどう / 행동

 行政書士

 ぎょうせいしょし / 행정서사. 한국에서는 행정사라고 부르는 직업입니다. 각종 행정 업무 처리나, 행정심판을 대리할 수 있습니다.

 司法書士

 しほうしょし / 사법서사. 한국에서는 법무사라고 부르는 직업입니다. 소송 대리 이외에 법원과 관련된 일(등기, 파산 등)을 대리할 수 있습니다. 참고 단어로 넣었습니다.

 行宮

 あんぐう / 행궁. "임금이 나들이 때에 머물던 별궁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입니다.

 行き成り

 いきなり / 갑자기. 대개 히라가나로 쓰지만, 한자로 쓰여 있는 경우도 가끔 있습니다. 당황하지 않고 읽을 수 있도록 학습해 둡시다.

 行方不明

 ゆくえふめい / 행방불명

 神隠し

 かみかくし / (특히 어린이의) 행방불명. 어린이가 갑자기 행방불명 되면 (귀)신의 소행이라고 믿는 사람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지브리 스튜디오의 유명한 영화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千と千尋の神隠し, せんとちひろのかみかくし)"을 통해 단어를 배웠던 기억이 납니다. 참고 단어로 넣었습니다.

 行い

 おこない / 행실, 몸가짐


'어긋날 착'입니다. 상용한자표 외 훈독으로 あやまる가 있습니다만, 거의 さく로만 사용합니다. "틀리다·실수하다"라는 뜻의 あやまる는 거의 誤る로 표기합니다.



 상용한자표 

 상용한자표 외

 음독

 さく

 そ

 훈독

 없음

 まじる・あやまる・おく


 倒錯

 とうさく / 도착. 목적지에 다다름을 뜻하는 도착(到着)과는 다릅니다. "성적(性的)인 대상이나 행위에 있어서 비정상적인 것을 좋아하는 이상 성욕"을 의미합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

 到着

 とうちゃく / 도착. 목적지에 다다름. 한국어 발음은 같지만, 일본어 발음은 다릅니다.

 錯誤

 さくご / 착오 = 誤り(あやまり)


'그르칠 오'입니다.



 상용한자표 

 상용한자표 외

 음독

 ご

 없음

 훈독

 あやまる

 まどわす


 過誤

 かご / 과오, 잘못

 ● 과실은 쉽게 말하자면 주의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것이고, 과오는 그냥 잘못한 것을 말합니다. 과오는 고의로도 저지를 수 있습니다. 

 誤り

 あやまり / 잘못, 실수

 誤植

 ごしょく / 그대로 읽으면 오식. 본래 식자(植字, しょくじ)를 잘못한 것, 즉 인쇄 과정에서 활자를 잘못 넣어 인쇄를 잘못한 것을 말했습니다. 하지만 요즘 와서는 활자 인쇄를 하는 경우는 거의 없기 때문에, 대개는 오타가 난 것을 이렇게 부릅니다. 번역할 때에는 문맥을 보고 '오타', '오기', '인쇄 실수' 등으로 번역하면 자연스러울 것 같습니다.

 惑わす

 まどわす / 헷갈리게 하다, 혼란시키다
 ● 誤わす라고 쓰는 경우는 찾기 어려웠습니다.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