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KFC 케이준후라이 후기

음식/KFC

 2020. 11. 17.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KFC의 2020.11.17.(화) 신메뉴 케이준후라이입니다.


기존의 프렌치프라이를 대체하는 메뉴로, 쉽게 말해 양념 감자튀김입니다. 맘스터치 감자튀김을 떠올리시면 될 것 같습니다.


기존의 감자튀김을 대체하며, 앞으로 모든 세트 메뉴의 감자튀김은 이 제품으로 제공됩니다. 다만 감자튀김을 교체하면서 상당수 세트의 가격이 100원 올랐습니다.


출시하면서 함께 나온 홍보 문구는 다음과 같습니다.

"여러분에게,

우리 감자튀김이 X라며, 그래서 준비했어.

와서 먹어 봐. Oh~!를 외치게 될 거야."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정가: M 1,900원 / L 2,400원 / XL+그레이비소스 3,900원

- 메뉴판에는 3XL, 영양정보표에는 XL로 표기가 다름

※ 최신 가격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 KFC 메뉴·가격표 총정리 (햄버거·치킨 등)

• 중량·열량:

M 94g 170kcal

L 140g 253kcal

XL 282g 510kcal


• 원산지: 표기 의무 대상 없음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풀샷

▲ 제가 주문한 것은 3XL (표기에 따라 XL) 구성입니다. 영양정보표를 보면 M 사이즈의 3배입니다.


풀샷2

▲ 종이에 있는 것을 꺼내서 보면 양이 은근히 많습니다. 흔히 먹는 M사이즈의 3배이기 때문입니다. 가로 23cm 정도로 펼친 모습입니다.


근접샷

▲ 튀김을 가까이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튀김옷에 여러 양념이 되어 있어 일반 감자튀김보다 거친 느낌이 납니다.


케이준 양념감자튀김으로 유명한 해마로(맘스터치 관계사) 제품을 보면 감자, 혼합 밀가루, 후추, 고추가루, L-글루탐산나트륨, 설탕 등으로 맛을 냅니다. 특유의 짠맛과 단맛이 어떤 구성으로 되어 있는지 상상이 될 것입니다.


그레이비 소스

▲ XL 구성으로 구입하면 함께 받는 그레이비 소스입니다.


특징적인 재료는 저감미당(설탕), 데미글라스소스, 유청, L-글루탐산나트륨, 각종 복합조미식품, 카라멜색소입니다.


단맛 뒤로 나는 향은 주로 L-글루탐산나트륨과 데미글라스소스에서 옵니다. 참고로 데미글라스소스는 흔히 돈카츠 소스, 하이라이스 소스에 사용되는 재료입니다. 그래서 약간은 돈카츠 소스, 하이라이스, 카레 같은 느낌을 받을 수도 있습니다.


그레이비 소스

▲ 그레이비 소스의 모습입니다. 조청이나 물엿 같은 느낌이 듭니다. 


평가

간단평: 개선된 감자튀김. 재구매 의향 있음.


맘스터치의 케이준 양념감자튀김을 드셔 보신 적이 있다면 그 맛을 떠올리시면 좋겠습니다.


기존의 감자튀김보다 확실히 좋다고 생각합니다. 기존 감자튀김도 아주 나쁜 것은 아니었지만 별다른 특징이 없어서 잘 안 먹게 되는 메뉴였습니다.


앞으로 세트 메뉴에도 이 감자튀김이 포함되니, 세트를 즐겨 드시는 분들도 더 나은 감자튀김을 즐기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익명
    2020.11.18 22:07
    비밀댓글입니다
    • 프로필 사진
      2020.11.18 22:40 신고
      감자튀김은 맘스터치와 거의 같습니다.

      그레이비 소스는 따로 리뷰는 하지 않을 예정이어서 이 댓글에 적습니다. 조미료 향이 너무 강해서 저는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미원이나 다시다 가루를 그냥 찍어 드셔 보신 분들은 아실 텐데, 입 안에서 퍼지는 MSG(L-글루탐산나트륨) 특유의 향이 있습니다. 이 제품에서 그런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재료 순서를 보더라도 조미료가 앞쪽에 상당히 많이 보입니다. 이 향을 싫어하시는 분들은 흔히 니글거리는 향이라고 표현합니다.

      호불호가 크게 갈리는 부분이 조미료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여기에 저감미당의 오묘한 단맛과 데미글라스 소스의 향, 조청 같은 식감이 더해져서 상당히 묘한 소스가 된 것 같습니다.

      감자튀김과 함께 제공되어 맛이 두드러지게 느껴지니 이슈가 된 것으로 보이며, 치킨과 함께 먹으면 약간은 나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 프로필 사진
    ㅇㅇ
    2020.12.15 12:01
    아 행사제품이 아니고 아예 원 감자튀김을 대체하는거였군요

    원래 KFC감자튀김을 싫어했던 입장에선 희소식이네요ㅋㅋ 좋아했던 사람에겐 안됐지만...그걸 좋아하는 사람이 있었을려나

    그래이비소스는 기대가 너무 컸어서 그런지 실망도 크더라구요. 묽기나 맛이나 그래이비소스를 흉내낸 느낌만 나서
    차마 그래이비소스라고 말하기도 좀 민망한 수준일 정도로
    • 프로필 사진
      2020.12.15 12:50 신고
      저도 감자튀김이 바뀐 건 정말 좋습니다. 기존 감자튀김은 먹고 싶은 생각이 안 들어서 단품만 먹었는데, 이제는 가끔 세트도 먹을 것 같습니다.

      그레이비 소스는 저도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개선이 없다면 다시 먹을 일은 별로 없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