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KFC 치르르 닭껍질튀김 후기

음식/KFC

 2020. 11. 10.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KFC의 2020.11.10.(화) 신메뉴 치르르 닭껍질튀김입니다.


기존 메뉴인 닭껍질튀김에 네네치킨 스노윙치킨, BHC 뿌링클 같은 가루를 뿌린 메뉴입니다.


공식 홍보 문구는 "매콤달콤한 치즈 시즈닝이 닭껍질튀김 위로 샤르르르~"입니다.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가격: 단품 2,900원

※ 최신 가격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 KFC 메뉴·가격표 총정리 (햄버거·치킨 등)

• 중량·열량: 75g 342kcal

• 원산지: 닭고기=태국산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포장샷

▲ 우선 포장입니다. 테이크아웃 주문이 아니지만 봉지로 제공 받았습니다. 다른 회사와 마찬가지로, 가루가 있는 사이드 메뉴는 이렇게 제공되는 것 같습니다.


풀샷

▲ 이 글의 주인공 치르르 닭껍질튀김입니다.


KFC에서 닭껍질튀김을 2019년 6월에 닭껍질튀김 판매를 시작한 이후로 처음 나오는 변형 메뉴입니다.


• 치르르 가루는 네네치킨 스노윙치킨, BHC 뿌링클의 가루를 상상하시면 좋겠습니다. 단맛이 굉장히 강하고, 짠맛도 강한 편이며, 치즈 향이 약간 있습니다. 거기에 매운 느낌도 약간 첨가되어서 약간의 자극이 있습니다.


• 베이스가 닭껍질튀김인 만큼 닭껍질 특유의 냄새도 약간 있습니다만, 단맛 가루의 자극이 강해서 약간 덜 느껴집니다.


비교 사진

▲ 양이 어느 정도인지 느낌이 안 올 수 있어서 기존의 닭껍질튀김 사진을 보여 드립니다. 위쪽 기준으로 12cm x 9cm 정도로 작은 그릇이니, 가격 대비 양은 꽤 적은 편입니다.


평가

간단평: 후라이드 치킨 튀김옷만 먹는 것보다 기름진 맛. 거기에 단맛+약간의 매운 느낌 가루를 추가. 할인한다면 가재구매 의향 있음.


치킨 튀김옷만 드셔 보신 분들은 그 맛을 상상해 보시기 바랍니다. 닭껍질튀김은 그것보다 더 기름진 맛이 납니다. 거기에 닭껍질 특유의 냄새와 짠맛이 약간 더 강조됩니다.


그래도 치르르 닭껍질튀김은 단맛+아주 약간의 매운 느낌 가루가 있어서 닭껍질 특유의 냄새가 약간 덜 느껴지는 편입니다. 그래서 기존의 닭껍질튀김[리뷰 링크]에 비해 과자 같은 느낌으로 먹을 수 있으며, 기존의 닭껍질튀김이 너무 느끼해서 싫었던 분들도 약간은 괜찮게 느끼실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고기가 없으니 약간 심심한 느낌이 있습니다. 과자처럼 바삭거리는 재미는 있습니다만, 고기를 뜯는 재미가 없다는 점, 포만감이 별로라는 점 등이 아쉽습니다.


치르르 닭껍질튀김은 정가 2,900원에 표기 중량 75g입니다. 가격 대비 양으로 보면 치르르 블랙라벨치킨[리뷰 링크] 1조각 정가와 비슷합니다. 그런데 치르르 블랙라벨치킨은 치킨나이트(밤 9시 이후 1+1) 등 행사도 자주 하고, 쿠폰도 많이 나오는 편이라서 정가에 먹는 경우가 거의 없습니다. 그래서 가격 대비 양은 확실히 적은 편입니다.


맛은 취향의 문제이긴 합니다만, 저는 고기쪽에서도 여러 맛을 느낄 수 있는 치킨이 더 좋다고 생각합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행복
    2020.11.14 11:19
    어제 kfc 신제품 홍보 유튜브보니, 치르르 끝나면 오리지널 오븐구이 나온다고 하네요. 먹는거보니까 저번 빨간색깔 오븐구이처럼 통으로 주던데, 이번에도 치킨 나이트는 안할거 같아요.
    • 프로필 사진
      2020.11.14 20:32 신고
      2019년에 점보스틱오븐치킨·왕갈비치킨 두 개의 구이 치킨이 나오더니, 2020년에도 켄터키통다리구이에 이어 두 번째 제품이 나오네요. KFC에서 오븐 치킨을 성공시키고 싶은 마음이 큰 것 같습니다.

      켄터키 통다리구이도 맛은 그럭저럭 괜찮았는데 가성비가 문제였던 점을 생각하면, 이번에는 행사가 있으면 좋겠습니다.

      출시되면 바로 리뷰 글을 작성하겠습니다.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