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맥도날드 필레 오 피쉬 후기

음식/맥도날드

 2021. 4. 1.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맥도날드의 2021.04.01.(목) 신메뉴 필레 오 피쉬입니다.

 

2008년 단종 메뉴를 13년 만에 다시 출시한 것입니다.

 

재료명 알래스카 폴락(Alaska Pollock)은 명태의 영어 이름입니다. 패티 원산지는 말레이시아이며, 명태 자체의 원산지는 알 수 없습니다.

 

제품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정가:
필레 오 피쉬: 단품 3,500원 / 세트 4,500원
더블 필레 오 피쉬: 단품 5,000원 / 세트 6,000원

※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맥도날드 메뉴·가격표 총정리

• 중량·열량:
필레 오 피쉬: 단품 137g 342kcal / 세트 674~823kcal
더블 필레 오 피쉬: 단품 200g 481kcal / 세트 813~962kcal
• 원산지: 생선패티=말레이시아산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포장샷

▲ 필레 오 피쉬 시리즈의 포장지입니다. 저는 리뷰를 위해 더블 제품을 먹었습니다.

 

그냥 필레 오 피쉬는 여기에서 패티 한 장만 빠집니다.

 

측면샷

▲ 이 글의 주인공 더블 필레 오 피쉬입니다. 명태 패티 두 장 사이에 치즈가 있습니다.

 

빵의 크기는 9.5cm 정도로 일반 햄버거와 같습니다. 다만 일반적인 참깨 번은 아닙니다.

 

상단 빵

▲ 위쪽 빵입니다. 여기에는 타르타르 소스가 있습니다. 생선카츠에 흔히 들어가는 소스인데, 마요네즈+피클+다른 재료로 보시면 됩니다. 마요네즈 기반이지만 신맛이 꽤 강합니다.

 

1번 패티 상단

▲ 1번 패티 위쪽입니다. 타르타르 소스가 역시 많습니다.

 

튀김옷은 새우버거 패티를 떠올리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아주 바삭하지는 않습니다.

 

속살은 명태인데, 분쇄를 비교적 적게 한 제품입니다. 아래에서 단면 사진을 볼 것입니다.

 

2번 패티 상단

▲ 2번 패티 위쪽입니다. 여기에는 슬라이스 치즈가 있습니다. 패티 사이에 있는 부분은 잘 녹았고, 바깥 부분은 안 녹아 있습니다.

 

▲ 아래쪽 빵입니다. 큰 특징은 없습니다.

 

단면샷1

▲ 단면 사진입니다. 패티의 튀김옷이 두껍지는 않은 점과 명태살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양상추가 없는 상태에서 타르타르 소스가 꽤 많기 때문에 신맛이 약간 강하게 느껴집니다.

 

그리고 새우버거의 명태연육과는 달리 분쇄가 덜 되어서 생선을 먹는 느낌이 듭니다.

 

단면샷2

▲ 명태 패티를 옆으로 자른 모습입니다. 분쇄가 적게 된 제품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정말 생선 먹는 느낌이 듭니다.

 

평가

간단평: 명태살을 넣은 명태버거. 품질은 무난하지만 취향에 맞지 않아 재구매 의향 미묘.

 

Filet-O-Fish라고 영어 이름을 붙이고, 알래스카 폴락(Alaska Pollock)을 넣었다고 영어로 표현하고 있지만 명태버거입니다. 알래스카 폴락 자체가 명태의 영어 이름입니다.

 

먹기 전에는 새우버거의 명태연육을 떠올렸습니다만, 실제로 먹어 보니 명태살을 비교적 양호하게 넣은 제품이었습니다. 새우버거보다는 좋은 품질이라고 봅니다.

 

타르타르 소스의 신맛이 약간 강한 감은 있습니다만, 비린내를 누르려는 의도를 감안하면 괜찮은 맛이라고 봅니다.

 

품질 자체는 무난하게 나왔습니다만, 생선버거가 취향에 맞지는 않아서 재구매 의향은 미묘합니다. 가성비도 좋다고 보기에는 살짝 미묘합니다. 취향에 맞다면 괜찮게 먹을 수 있는 메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할인을 크게 하면 가끔은 먹을 생각이 있습니다.

 

관련 글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맥도날드 메뉴·가격표 총정리

롯데리아 메뉴·가격표 총정리(햄버거·디저트)

버거킹 메뉴·가격표 총정리

KFC 메뉴·가격표 총정리 (햄버거·치킨 등)

맘스터치 햄버거 메뉴 가격표·후기 총정리

써브웨이 메뉴·가격표 정리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