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버거킹 BLT뉴올리언스 치킨버거 후기

음식/버거킹

 2018. 12. 12.

본문

이 글은 단종된 메뉴를 다룹니다. 재출시 메뉴는 아래 글로 다룹니다.

버거킹 BLT 뉴올리언스 치킨버거 재출시 후기

 

2020.04.06. 단종된 버거킹 BLT뉴올리언스 치킨버거를 리뷰합니다.

 

이름 그대로 베이컨(bacon), 양상추(lettuce), 토마토(tomato)가 들어 있습니다.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가격: 단품 5,800원 / 세트 6,800원 → 5,800원

※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버거킹 메뉴·가격표·리뷰 정리

• 열량: 단품 860kcal / 세트 1,295kcal

• 원산지: 닭고기=국내산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포장지

▲ 포장 사진입니다. 뉴올리언스 치킨버거 포장지에 T를 적어서 BLT 뉴올리언스 치킨버거임을 표시합니다.

 

측면샷

▲ 측면 사진입니다. 빵의 지름은 10.5cm 정도입니다.

 

토마토-양상추

▲ 위쪽 빵 사진입니다. 양상추, 마요네즈, 토마토 두 조각과 그 아래의 베이컨, 치즈가 보입니다. BLT중 양상추(lettuce)는 원래 들어 있는 것이고, 여기서는 베이컨(bacon), 토마토(tomato)가 추가되었습니다. 그리고 토마토가 들어간 대신 피클이 빠졌습니다.

 

베이컨-치즈

▲ 베이컨과 치즈입니다. 치즈도 원판인 뉴올리언스 치킨버거에는 없는 것입니다.

 

닭가슴살 패티

▲ 치즈를 옆에 놓고 찍은 사진입니다. 빨간 패티가 보입니다. 그런데 치즈가 깔끔하게 떨어졌습니다. 애초에 치즈가 녹지 않았던 것으로 추정됩니다.

 

닭가슴살 패티에는 약~간 매운 양념이 되어 있습니다. KFC의 징거버거나 맥도날드의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에 비해 약~~~간 더 맵습니다. 그리고 패티의 튀김옷이 매우 단단합니다. 그래서 식어 있는 상태임에도 불구하고 먹을 만합니다.

 

아래쪽 빵

▲ 아래쪽 빵입니다. 여기에도 마요네즈가 있습니다. 마요네즈 향이 강한 편입니다. 마요네즈를 싫어하시는 분들은 피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단면샷1

▲ 단면 사진입니다. 매운 느낌의 양념에는 '잠발라야 시즈닝'이라는 이름이 붙어 있습니다. 그냥 매운 느낌만 내는 정도이며 그다지 맵지는 않습니다.

 

단면샷2

▲ 단면 사진을 다르게도 찍어 보았습니다. 두께는 괜찮은 편입니다.

 

평가

간단평: 마요네즈 향이 강함. 튀김 옷이 단단함. 베이컨과 토마토가 깨알 같이 좋음. 재구매 의향 미묘.

 

• 일반 뉴올리언스 치킨버거에서 피클, 양파가 빠지고 베이컨, 토마토, 치즈가 추가된 구성입니다. 피클은 상관 없는데 양파가 빠진 건 조금 아쉽습니다. 새로 추가된 베이컨, 토마토, 치즈는 마음에 듭니다.

 

• 튀김 옷이 꽤 단단합니다. 맥도날드의 맥스파이시 상하이버거[리뷰 링크]보다 튀김옷이 더 단단합니다. 튀김옷이 두꺼우면 바삭거리는 느낌이 적어지지만, 습기에 강해져서 오래 두어도 맛이 비슷하다는 장점은 있습니다.

 

베이컨이 맛에 큰 기여를 한다면 그 점을 커버할 수 있겠지만, 패티 양념이 다소 강한 편이라서 베이컨의 맛이 가려지는 것 같습니다. 베이컨 때문에 가격이 올라는 점을 생각하면 아쉬운 점입니다.

 

• 한편 맘스터치 싸이버거[리뷰] 같이 닭다리살 패티를 사용한 메뉴는 고기에 육즙·기름기가 더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특별히 가슴살을 선호하시는 분이 아니라면 싸이버거를 더 좋아하실 가능성이 큽니다. 값도 싸이버거가 저렴하고, 양도 싸이버거가 많습니다.

 

• 종합적으로 타사 치킨버거에 비해 밀리는 느낌이 있어서 재구매 의향은 미묘합니다. 혹시나 단품 할인을 많이 하면 그때 먹을 예정입니다.

 

관련 글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버거킹 메뉴·가격표·리뷰 정리

맥도날드 메뉴·가격표·리뷰 정리

롯데리아 메뉴·가격표·리뷰 정리

KFC 메뉴·가격표·리뷰

맘스터치 햄버거 메뉴·가격표·리뷰 정리

써브웨이 메뉴·가격표 정리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