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버거킹 크리미 모짜볼(치즈볼) 후기

음식/버거킹

 2018. 12. 14.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버거킹의 사이드 메뉴 크리미모짜볼입니다. 다른 회사에서 파는 치즈볼의 유사 메뉴입니다. 기존에 킹박스 메뉴의 부속품으로만 팔다가 12월 상순부터 정식 메뉴로 출시되었습니다. 따라서 엄밀하게 따지자면 신메뉴는 아닙니다.


이번에는 가격 할인을 해서 먹은 건 아니고 정식 메뉴로 출시되었길래 그냥 먹어 봤습니다. 스낵킹이라는 이름으로 코코넛 쉬림프[새우튀김, 리뷰 링크] 등과 함께 판매중입니다. 이름에 크림과 모짜가 들어 갔는데 과연 어떤 메뉴인지 살펴 봅니다.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가격: 5개 2,000원

열량: 198kcal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포장

▲ 먼저 포장 사진입니다 평소에 감자 튀김이 담겨 있던 봉지입니다. 크리미 모짜볼 다섯 개가 들어 있습니다.


포장 제거

▲ 포장에서 꺼낸 사진입니다. 바닥에 깔린 것은 같은 날 함께 먹었던 불고기 버거의 포장지입니다.


단면 및 길이

▲ 단면 및 길이 사진입니다. 지름이 3cm에 조금 못 미칩니다. 안에는 크림치즈가 있습니다. 이름을 봤을 때는 일반적인 치즈를 떠올렸는데 실제로는 치즈 향이 나는 크림에 가깝습니다. 물기가 많은 치즈라고 생각하시면 되겠습니다. 공식 사이트의 소개 문구에는 "겉은 바삭~ 속은 부드러운 크림치즈가 쏘옥"이라고 되어 있습니다.


근접샷

▲ 마지막으로 조금 가까이서 찍은 사진입니다. 초점이 약간 뒤에 있습니다. 크림치즈의 느낌이 어떤지 전달이 되면 좋겠습니다.


평가

간단평: 달달한 크림치즈. 맛있지만 가성비가 미묘. 할인 하면 재구매 의향 있음.


그럭저럭 잘 튀겨져 있어서 맛있게 먹었습니다. 디저트 메뉴로서 괜찮은 맛이라고 생각합니다. 크림치즈은 단 맛이 꽤 섞여 있는데 제 취향에 맞았습니다.


하지만 같은 회사에서 21치즈스틱(롱치즈스틱)을 1개에 1,000원에 팔고 있으니 가성비 생각을 안 할 수 없습니다 [리뷰 링크]. 물론 크리미 모짜볼이 치즈스틱에 비해 달달해서 더 좋기는 합니다만 양이 조금 미묘합니다.


따라서 할인을 하거나 다른 메뉴에 포함되어 있을 때 같이 먹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햄버거를 드실 때 박스 메뉴로 함께 드시는 것도 좋아 보입니다. 박스 메뉴에는 너겟킹 4개와 크리미 모짜볼 5개가 함께 들어가기 때문입니다.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