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KFC 오리지널 타워버거 후기

음식/KFC

 2019. 1. 22.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KFC의 2019년 1월 8일 신메뉴 "오리지널 타워버거"입니다.


사실 신메뉴라고는 하지만 오리지널 버거에 해쉬브라운을 넣었다는 것 외에는 별 차이가 없습니다.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정가: 단품 5,500원 / 세트 7,400원

• 구입 당시 행사: 단품 가격에 세트 제공 (세트 업그레이드)

※ 최신 가격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 KFC 메뉴·가격표 총정리 (햄버거·치킨 등)

• 열량: 단품 579kcal / 세트 1,030kcal

• 원산지: 닭고기=국내산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세트샷

▲ 우선 세트 사진입니다. 햄버거+감자튀김+탄산음료 구성입니다. "치즈 추가" 스티커가 보입니다. 300원을 더 내고 치즈를 추가한 것입니다.


▲ 감자튀김입니다. 메뉴판에는 '후렌치후라이'로 되어 있습니다. 맛은 평범합니다.


측면샷

▲ 오리지널 타워버거 본체의 측면 사진입니다. 오리지널치킨 패티와 해쉬브라운, 치즈, 양상추, 소스가 보입니다.


양상추

▲ 양상추와 소스입니다. 양상추는 그럭저럭 들어 있습니다. 소스는 마요네즈인데, 사우전드 아일랜드 드레싱이라는 이름이 있습니다.


치즈샷

▲ 치즈입니다. 원래는 한 장 들어 있는데, 300원을 더 내고 치즈를 추가한 것입니다. 치즈가 전혀 녹아 있지 않습니다. 굉장히 아쉽습니다.


해시브라운

▲ 해시브라운입니다. 마트에서 파는 것과 별 차이는 없습니다. 특유의 짠맛과 튀김옷의 바삭함이 느껴집니다.


중간의 매운 소스

▲ 해시브라운과 오리지널치킨 패티 사이입니다. 여기에는 매운 소스가 있습니다. 이 소스만 따로 찍어 먹으면 꽤 맵지만, 위아래로 다른 재료가 많아서 실제 먹을 때에는 별로 맵지 않습니다.


아래쪽 빵

▲ 아래쪽 빵입니다. 이쪽에는 아무런 소스도 없습니다. 대신 패티에 후추가 많이 뿌려져 있습니다.


단면샷

▲ 마지막으로 단면 사진입니다. 가슴살의 퍽퍽함이 사진을 통해서도 느껴질 정도입니다.


평가

간단평: 닭가슴살 패티는 미묘. 그래도 해쉬브라운과 매운 소스가 있어서 괜찮은 햄버거. 할인하면 재구매 의향 있음.


KFC의 오리지널버거도 리뷰를 한 적이 있습니다[리뷰 링크]. 이 햄버거와의 차이는 ①해쉬브라운 ②중간의 매운 소스입니다. 샐러드 드레싱도 약간이지만 차이가 납니다.


작은 차이라고 느끼실 수도 있지만 해쉬브라운과 매운 소스가 추가된 것은 꽤 큰 차이라고 생각합니다. 닭가슴살 패티의 밋밋한 맛와 식감을 크게 개선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한편 치즈가 녹지 않은 것은 매우 아쉬웠습니다. 치즈가 녹아 있는 것도 안 녹아 있는 것은 맛 차이가 크기 때문입니다. 나중에 리뷰를 한 번 더 작성하였는데[리뷰 링크] 이때는 따뜻한 걸 받아서 더 맛있게 먹었습니다. 역시 햄버거는 따뜻한 게 좋은 것 같습니다.


이렇게 행사를 하면 종종 먹어 볼 만한 메뉴라고 생각합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스튜
    2019.05.26 21:37
    오늘 타워버거 세트에 감튀를 치즈후렌치후라이 로 바꿔서 먹었는데 정말 배부르게 잘먹었습니다. 치즈후렌치후라이가 생각보다 맛있어서 놀랐네여🐵
    • 프로필 사진
      2019.05.28 01:10 신고
      치즈프라이는 저도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습니다. 다만 900원을 추가할 정도의 맛인가는 약간 미묘해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