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KFC 맥앤치즈볼 후기

음식/KFC

 2021. 4. 27.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KFC의 2021.04.27.(화) 신메뉴 맥앤치즈볼입니다.

 

마카로니(Macaroni)와 치즈를 넣은 공 모양 음식이라는 뜻입니다.

 

제품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정가: 4개 2,900원

※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KFC 메뉴·가격표 총정리

• 열량: 108g 255kcal

• 원산지: 표기 의무 대상 없음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출샷

▲ 우선 제품 사진입니다. 제일 작은 그릇에 담겨 제공됩니다. 평범한 치즈볼 사이즈입니다. 튀김옷이 바삭한 점은 마음에 듭니다.

 

튀김옷은 치즈고로케(크로켓) 비슷한 식감입니다.

 

단면샷1

▲ 단면 사진입니다. 마카로니의 흔적이 보이기는 합니다만, 식감은 별로 느껴지지 않습니다. 거의 그냥 치즈볼입니다.

 

주요 맛은 튀김옷, 모짜렐라 치즈 소스에서 느껴지며, 거기에 체다 치즈 소스를 넣은 느낌입니다. 단맛이 꽤 납니다.

 

참고로 치즈 소스는 공장제 제품을 인터넷에서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상온에서도 흐르고 향이 강하기 때문에, 치즈 향을 많이 내고 싶은 음식에 종종 사용됩니다.

 

맥앤치즈

▲ 마카로니 앤 치즈(맥 앤 치즈)는 원래 위처럼 생긴 음식입니다. 마카로니는 드셔 보신 분이 많을 것입니다. [사진=Wikimedia Commons]

 

단면샷2 치즈

▲ 치즈는 단단한 느낌이 거의 없습니다. 뜨거워서 녹은 것이 아니라, 애초에 액상 치즈인 것 같습니다. 시중에 파는 치즈 소스가 이런 형태입니다.

 

가운데의 녹색 물질은 할라피뇨 고추 조각으로 보입니다. 아주 약간의 자극을 추가합니다.

 

단면샷3 마카로니

▲ 다른 방향으로 자른 사진입니다. 마카로니의 흔적이 약간은 보입니다만, 식감에 기여하는 바는 거의 없습니다.

 

평가

간단평: 치즈 소스를 넣은 고로케(크로켓). 맛과 가성비가 살짝 아쉬움. 재구매 의향 미묘.

 

세간의 치즈고로케와 비슷한 음식입니다. 거기에서 치즈를 더 묽게 만든 제품으로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한편 맥앤치즈인데 마카로니의 식감은 거의 없습니다. 거의 그냥 치즈볼입니다.

 

모짜렐라 치즈·체다 치즈를 액상 소스 형태로 만든 제품, 즉 치즈 소스를 사용한 것 같습니다. 단맛 덕분에 식어도 먹을 만하다는 장점이 있지만, 치즈를 그대로 사용한 것보다는 맛이 약간 아쉽습니다.

 

튀김옷은 이 정도면 괜찮다고 보는데, 내용물이 아쉽고 가성비도 미묘한 제품입니다. 다른 메뉴에 붙어서 할인을 할 때나, 호기심 해결용으로 먹어 볼 만한 음식이라고 생각합니다.

 

관련 글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KFC 메뉴·가격표 총정리 (햄버거·치킨 등)

맥도날드 메뉴·가격표 총정리

롯데리아 메뉴·가격표 총정리(햄버거·디저트)

버거킹 메뉴·가격표 총정리

맘스터치 햄버거 메뉴 가격표·후기 총정리

써브웨이 메뉴·가격표 정리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ㅇㅇ
    2021.05.02 19:09
    항상 좋은 후기 감사합니다.
    맥앤치즈의 마카로니 식감 생각하고 먹어보려했는데
    아닌가보네요
    • 프로필 사진
      2021.05.02 19:39 신고
      그냥 치즈볼인데 이름을 새롭게 붙이고 싶었던 것 같습니다. 마카로니는 형체를 찾기 어렵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