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버거킹 몬스터2 통새우 버거 후기

음식/버거킹

 2021. 7. 5.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버거킹의 2021.07.05.(월) 신메뉴 몬스터2 통새우입니다.

 

포스터에는 몬스터Ⅱ, 몬스터II로 표기되어 있습니다.

 

소고기 와퍼패티 + 새우패티 + 새우에 매운 토마토 소스를 넣은 햄버거입니다.

 

같은 날 출시된 몬스터2는 여기에서 새우만 빠집니다. 소스도 같은 것을 사용합니다.

 

제품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정가: 단품 9,500원 / 세트 10,500원

• 구입 당시 행사: 세트 9,500원 (세트 업그레이드)

※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버거킹 메뉴·가격표·리뷰 정리

• 중량·열량: 단품 385g 886kcal / 세트 1,016~1,584kcal

• 원산지: 소고기=호주산과 뉴질랜드산 섞음, 새우=원산지 표기 의무 대상 아님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측면샷

▲ 이 글의 주인공 몬스터2 통새우입니다.

 

빵의 지름은 10.5cm 정도로 일반적인 햄버거 9.5cm, 와퍼 11.5cm의 중간입니다.

 

그리고 참깨번이 아니라 브리오슈번으로 약간 부드럽습니다.

 

무게

▲ 무게는 382g으로, 표기 중량 385g과 거의 비슷합니다.

 

상단 빵

▲ 위쪽 빵입니다. 양상추와 마요네즈가 평범하게 있습니다.

 

토마토

▲ 토마토입니다. 기본 두 조각이 들어 있으며, 주문 과정에서 무료로 한 조각 추가 가능합니다.

 

양파

▲ 양파입니다. 거의 생양파입니다만, 양이 많지는 않아서 전체적으로는 괜찮습니다.

 

빨간 소스는 매운 느낌이 있는 토마토 소스입니다. 공식 명칭은 스파이시 토마토 소스입니다. 소스 자체는 약간 매운 편이지만, 다른 재료가 많은 메뉴라서 버거 전체적으로는 약간만 맵습니다.

 

통새우와퍼[리뷰 링크]에도 같은 소스가 들어 있으며, 새우 패티 외에는 재료 구성이 비슷합니다.

 

새우

▲ 새우 네 마리입니다. 패티에 들어 있는 것보다 이렇게 따로 있는 편이 맛이 잘 느껴져서 마음에 듭니다.

 

새우패티

▲ 새우패티입니다. 튀김옷은 무난합니다.

 

새우패티 단면샷

▲ 새우패티 단면입니다. 새우패티 중에서는 분쇄를 많이 해서 새우를 찾기 어려운 제품도 있습니다만, 이 패티는 새우 찾기가 비교적 쉬운 편입니다.

 

노랗게 굳은 것은 테이크아웃 과정에서 햄버거가 다 식어서 그렇습니다.

 

와퍼패티

▲ 소고기 와퍼패티입니다. 이건 지름이 11~11.5cm 정도입니다.

 

무게는 80g 정도이며 [무게 측정 글], 와퍼주니어 패티나 빅맥 패티가 30g 정도인 것에 비해 2.6배 정도 무겁습니다.

 

버거킹 패티 특유의 향이 있으며, 짠맛이 약간 느껴집니다.

 

와퍼패티 하단

▲ 와퍼 패티 아래쪽입니다. 빨리 익히기 위한 구멍의 흔적이라고 합니다.

 

하단 빵

▲ 아래쪽 빵입니다. 재료에 눌려서 납작해졌습니다.

 

단면샷1

 

단면샷2

▲ 단면 사진입니다. 소고기 와퍼패티+새우패티+새우+토마토가 함께 있으니 꽤 두툼합니다.

 

평가

간단평: 새우 패티와 새우가 함께 있는 유사 와퍼. 무난하지만 새우패티가 취향에 맞지 않아 재구매 의향 미묘.

 

새우 패티와 새우가 함께 있는 햄버거입니다. 거기에 소고기 패티도 있어서 양이 상당히 푸짐합니다.

 

통새우와퍼[리뷰 링크]에서

- 빵을 참깨번에서 브리오슈번으로 교체하고

- 새우 패티를 추가한 메뉴

입니다. 그래서 통새우와퍼를 좋아하시는 분은 이 메뉴도 좋아하실 가능성이 클 것입니다.

 

가성비가 좋은 메뉴는 아닙니다만, 새우버거에 새우를 추가하는 메뉴는 많지 않기 때문에 새우버거를 좋아하시는 분은 드셔 보시면 좋겠습니다.

 

괜찮은 품질이라고 생각하지만 저는 새우패티를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서, 파격 세일을 하지 않는다면 먹을 예정은 없습니다. 저는 통새우와퍼[리뷰 링크]가 더 마음에 듭니다. 다만 어디까지나 취향의 문제이니, 새우패티가 취향에 맞다면 괜찮을 것 같습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1.07.05 19:33
    새우패티에도 통새우가 들어있었네요
    그냥 생선패티인줄알았는데

    포스팅 잘봤습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7.05 19:42 신고
      흔한 명태연육 패티에 비해 품질이 비교적 괜찮은 편인 것 같습니다.

      메뉴 선택에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7.06 10:36 신고
    와 정말 자세한 리뷰 멋져요!^^ 잘보고 갑니다~^^
  • 프로필 사진
    Dk
    2021.08.16 12:57
    저도 저버거를 좋아해서 자주먹는편이라 의견 남겨봅니다
    제가 먹는거랑 단면상태가 많이 달라서요
    저 패티는 튀김류라서 겉은바삭 속은 탱글한새우 맛으로 먹어야되는데 겉은눅눅 속은 떡된게 사진으로만 봐도 느껴지네요



    저렇게 된 이유에대해 몇가지 가능성이 있는데
    1. 블로그 주인장이 버거를 주문후에 너무 늦게먹었다
    2. 운없게 오래 스탁되있던버거를 받았다
    (미리 만들어두고 주문들어오면 바로 나가는걸 스탁이라 하더라구요)
    3. 단순 지점차이이다


    3은 어쩔수없는거고
    1도 제가 알수는 없는점이고

    2는 하나 팁이 있는데 버거킹 컨디먼트로 재료추가해서 주문하면 미리만들어둔 재고버거가 안나오고 새로만든 버거가 나온다고 합니다
    저는 새우를 너무좋아해서 항상 3새우 양상추 추가해서먹는데 패티가 한번도 저렇게 눅눅해진적이 없었어요

    혹시나 나중에 생각나신다면 컨디먼트 추가해서 눅눅해지기 전에 먹는거 추천드립니다




    • 프로필 사진
      2021.08.16 13:02
      https://dbidh.kr/122

      다른 블로거 후기인데
      패티 상태가 확연히 다르다는거 사진으로만 봐도 느껴지실거에용
    • 프로필 사진
      2021.08.16 13:12 신고
      좋은 말씀 감사합니다.

      • 저도 해당 방법은 알고 있고, 실제로도 종종 사용하는 방법입니다. 하지만 완제품이 아니라 재료를 홀딩한 경우에는 소용이 없습니다.

      새우 패티도 튀겨 놓고, 소고기 패티도 구워 놓고, 빵도 구워 놓는 식으로 준비하고, 조립만 빠르게 해서 제공하면 시간이 절약됩니다. 실제로 완제품보다는 재료 홀딩을 더 많이 하는 것 같습니다.

      • 또한 리뷰 글을 작성하기 위해 주문하는 경우에는, 무료로 추가 가능한 재료(대개 토마토) 외에는 따로 재료 추가를 안 하고 있습니다. 최상의 상태가 아니라, 평범한 상태를 리뷰하는 것이 목적이기 때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