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버거킹 콰트로치즈와퍼 후기

음식/버거킹

 2021. 6. 30.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버거킹콰트로치즈와퍼입니다. 오랜만에 리뷰를 다시 합니다.

 

치즈에 특화된 메뉴라서 꾸준한 인기가 있고 저도 좋아하는 메뉴입니다.

 

다른 와퍼 시리즈와 함께 단품 할인도 종종 하기 때문에 할인을 할 때 드셔 보시면 좋겠습니다.

 

모짜렐라・아메리칸・파마산・체다 치즈 4종의 치즈가 사용되었다는 의미에서 콰트로(quattro)치즈라는 단어가 붙었습니다.

 

제품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정가: 단품 6,900원 / 세트 8,900원

• 구입 당시 행사: 단품 행사 3,900원

※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버거킹 메뉴·가격표·리뷰 정리

• 중량·열량: 단품 309g 769kcal / 세트 900~1,484kcal

• 원산지: 쇠고기=호주산과 뉴질랜드산 섞음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측면샷

▲ 이 글의 주인공 콰트로치즈와퍼입니다. 옆모습만 보면 치즈 와퍼와 큰 차이가 없습니다.

 

빵의 지름은 11.5cm 정도로, 일반 햄버거 9.5cm에 비해 큽니다. 그래서 사진으로 느껴지는 것보다는 약간 큽니다.

 

무게

▲ 무게는 332g입니다. 표기 중량보다 20g 정도 무겁습니다.

 

상단 빵

▲ 위쪽 빵입니다. 양상추와 마요네즈가 적어 보일 수 있지만, 빵의 크기를 감안하면 은근히 많은 양입니다. 그래서 마요네즈 맛과 향이 꽤 강하게 납니다.

 

토마토

▲ 토마토입니다. 기본 두 조각이 들어 있으며, 주문 과정에서 무료로 한 조각 추가할 수 있습니다.

 

양파, 치즈

▲ 양파와 치즈입니다.

 

양파는 생양파입니다. 볶은 양파를 더 좋아하기는 하지만 이것도 괜찮습니다.

 

치즈는 모짜렐라·아메리칸·파마산·체다 치즈 4종의 치즈가 사용되었다고 합니다. 패티의 열기로 약간은 녹아 있어서 식감이 괜찮습니다.

 

패티 하단

▲ 와퍼 패티 아래쪽입니다. 빨리 익히기 위해 뚫어 놓은 구멍의 흔적이 보입니다.

 

무게는 약 80g 정도로, 빅맥 패티·주니어 패티 32g 두 장보다 무겁습니다.

 

참고 글

 

하단 빵

▲ 아래쪽 빵입니다. 별다른 특징은 없습니다. 패티 부스러기가 보입니다.

 

단면샷1

 

단면샷2

▲ 단면 사진입니다. 사진으로 보면 평범하지만, 지름이 11.5cm로 일반적인 햄버거 9.5cm보다 크기 때문에 실제로 보면 꽤 큽니다.

 

패티의 열기로 치즈가 약간은 녹은 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전체적으로 마요네즈 향이 강하고 치즈향도 약간 납니다. 그리고 패티의 짠맛도 느껴집니다.

 

평가

간단평: 마요네즈, 치즈 향이 괜찮은 햄버거. 큼직해서 좋음. 할인할 때 재구매 의향 있음.

 

와퍼 패티의 향에 마요네즈 향, 치즈 향까지 더해진 햄버거입니다. 저는 그 점이 마음에 들었지만, 짜고 느끼하다고 느끼시는 분도 있을 것입니다.

 

그냥 와퍼[리뷰 링크]의 경우 케첩과 피클이 들어가서 신맛이 강한데, 이 햄버거는 케첩도 없고 피클도 없습니다. 토마토가 있기는 하지만 마요네즈·치즈 향이 더 강합니다.

 

또한 와퍼 시리즈 자체가 큼직하기 때문에, 마요네즈·치즈의 양도 많은 편입니다. 그래서 마요네즈·치즈 향이 잘 느껴집니다.

 

저는 세트에 비해 단품을 선호해서 단품 할인 행사를 종종 하는 점도 마음에 듭니다. 그래서 앞으로도 할인할 때 종종 먹을 예정입니다. 할인가 기준으로는 양 대비 가격도 괜찮은 편입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2021.07.05 12:22
    신메뉴 보러왔습니다만 너무 일찍왔군요 후후..
    • 프로필 사진
      2021.07.05 13:45 신고
      이번 메뉴는 저녁 시간은 되어야 올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