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롯데리아 더블X2 후기

음식/롯데리아

 2021. 10. 5.

본문

롯데리아의 2019.04.25.(목) 신메뉴 더블X2 햄버거를 리뷰합니다. 오랜만에 리뷰를 다시 합니다.

 

소고기 패티 2장, 치즈 2장 햄버거입니다.

 

제품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정가: 단품 5,700원 / 세트 7,600원

• 구입 당시 행사: 세트 5,000원 (공식앱 단기 행사)

※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롯데리아 메뉴·가격표 정리

• 열량: 단품 228g 730kcal / 세트 1,125kcal

• 원산지: 쇠고기=호주산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측면샷

▲ 이 글의 주인공 더블X2입니다. 양상추와 마요네즈가 있는 치즈버거입니다.

 

빵의 지름은 9.5cm 정도로, 일반적인 햄버거와 같습니다.

 

맥도날드 더블치즈버거에 양상추를 추가한 것과 비슷합니다.

 

무게

▲ 무게는 276g으로, 표기 중량 228g에 비해 상당히 무겁습니다.

 

상단 빵

▲ 양파와 마요네즈입니다. 마요네즈는 느끼함이 약간 강하고 신맛이 조금 있습니다.

 

처음 리뷰할 때보다 마요네즈 양이 많이 늘었습니다.

 

양상추

▲ 양상추입니다. 그럭저럭 많이 들어 있습니다. 썰려 있기 때문에 편하게 드실 수 있을 것입니다.

 

치즈버거는 양상추를 빼는 경우가 많은데, 이 메뉴는 양상추가 꽤 많습니다.

 

1번 패티 상단

▲ 1번 패티 위쪽에는 케첩과 치즈가 있습니다. 예전에 리뷰할 때에는 2번 패티 아래에 있었습니다.

 

제가 방문하는 롯데리아 매장은 치즈를 잘 녹여 주는 편이라서 좋았습니다.

 

1번 패티 하단

▲ 1번 패티와 2번 패티 사이에도 치즈가 있습니다. 패티의 열기로 매우 잘 녹아 있습니다.

 

2번 패티 하단

▲ 2번 패티 아래쪽입니다. 소고기 패티의 상태가 잘 보입니다.

 

패티가 갈라져 있는 것은, 항상 그런 것으로 보아 의도된 사항 같습니다. 맥도날드나 버거킹의 소고기 패티에 비해 퍽퍽함은 약간 덜하며 조금 더 부드럽게 먹을 수 있습니다. 짠맛과 조미료 맛이 느껴지는 점은 비슷합니다.

 

하단 빵

▲ 아래쪽 빵입니다. 오이 피클만 간단하게 있습니다.

 

위쪽의 케첩과 아래의 피클이 함께 있으면 신맛이 강할 수 있습니다만, 이 메뉴는 치즈가 두 장이라서 신맛이 특별히 강하지 않습니다.

 

단면샷

▲ 단면 사진입니다. 그럭저럭 괜찮은 양입니다.

 

 

평가

간단평: 무난한 맛의 더블 패티 햄버거. 할인할 때 재구매 의향 있음.

 

맥도날드의 더블치즈버거[리뷰 링크]에 양상추·양파를 더한 것과 비슷한 메뉴입니다. 더블치즈버거를 안 드셔 보신 분은 빅맥[리뷰 링크]을 떠올리셔도 좋습니다. 마요네즈가 다르기는 하지만, 신맛 베이스의 더블 소고기패티라는 점에서는 비슷한 느낌이 있습니다.

 

맛은 무난합니다. 치즈가 잘 녹은 점이 마음에 듭니다. 소고기 패티가 맥도날드·버거킹에 약간 부드러운 점은 취향에 따라 다르게 느낄 수 있겠지만, 나쁘지 않다고 봅니다.

 

다만 롯데리아의 여러 메뉴와 마찬가지로, 정가에 먹기에는 약간 미묘합니다. 맥도날드, 버거킹은 공식 앱이나 매장 행사를 통해 유사 메뉴를 거의 항상 할인하기 때문입니다.

 

그래도 맛 자체는 무난하고, 치즈가 잘 녹은 점이 마음에 들어서, 이렇게 할인을 하면 재구매할 생각이 있습니다.

 

그런데 롯데리아는 공식앱 행사를 하루만 하는 점이 아쉽습니다. 적어도 3~4일 정도는 하면 좋겠습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클릭
    2019.05.14 01:16
    롯리 퀄이 꽤 괜찮아 졌대서 정원님 리뷰 보러 왔는데 역시나 아직까지는 롯데리아군요.
    7300원이면 경쟁상대가 와퍼급인데 내용물은 빅맥이네요.
    그래도 M사 대비 개선하려는 의지가 보이는것 같아 그점은 응원합니다
    • 프로필 사진
      2019.05.14 17:18 신고
      요즘 메뉴는 가격 빼고 전반적으로 괜찮아졌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버거킹처럼 쿠폰을 많이 주거나 행사를 자주 하면 될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ad
    2019.07.19 12:30
    신기하네요 전 더블x2가 정말 놀라울 정도로 맛없던데..
    • 프로필 사진
      2019.07.19 20:51 신고
      타사의 소고기 햄버거에 비해 별로이기는 했지만, 할인 하면 먹을 정도는 된다고 보았습니다. 제가 양파 향이 강한 걸 좋아해서 그렇게 느낀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더블
    2020.03.16 13:21
    개인적으로는 와퍼보다 취향에 맞는 버건데 퀄리티 높인 맥날 쿼터파운더 같은 느낌? 케찹+치즈의 치즈버거류 좋아하시는분은 런치가격까지는 충분히 먹을만 하다고 생각하실듯
    • 프로필 사진
      2020.03.16 14:42 신고
      착한 점심 가격이 세트 6,800원인데, 제 취향에는 빅맥보다 1,900원을 더 지불하고 먹을 정도는 아닌 것 같습니다.

      그래도 나름대로 특징이 있으니 취향에 맞다면 괜찮을 수 있어 보입니다.
  • 프로필 사진
    fas
    2021.10.06 11:14
    조금 비싸긴한데 베이컨 추가해서 먹으면 롯데리아치곤 풍족한느낌이라 자주 사먹는 메뉴입니다 맛도 나쁘진 않구요
    • 프로필 사진
      2021.10.06 11:40 신고
      저도 맛 자체는 무난하다고 봅니다. 다만 옆에 다른 회사 매장도 있으면, 할인이 없을 때에는 먹을 것 같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