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버거킹 타바스코 더블비프 후기

음식/버거킹

 2022. 8. 16.

본문

버거킹의 2022.08.08.(월) 신메뉴, 타바스코 더블비프를 리뷰합니다.

 

이름 그대로 타바스코 핫소스를 넣은 햄버거입니다. 같은 날 3종이 시리즈로 나왔습니다.

더블비프: 와퍼주니어 소고기 패티 두 장

몬스터: 닭고기 패티+와퍼주니어 소고기 패티

슈림프: 새우 패티 한 장

 

참고로 타바스코는 미국의 McIlhenny사에서 만드는 핫소스 브랜드입니다. 한국에서는 오뚜기, 코스트코 등이 수입 판매하고 있습니다.

타바스코 소스

 

드셔 보신 적이 없다면, 피자 핫소스를 떠올리시면 됩니다.

 

제품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 구입 당시 정가: 단품 5,500원 / 세트 6,500원

※ 최신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버거킹 메뉴·가격표·리뷰 정리

• 중량·열량: 단품 191g 553kcal / 세트 988kcal

• 원산지: 쇠고기=뉴질랜드산과 호주산 섞음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측면샷

▲ 이 글의 주인공, 타바스코 더블비프입니다. 이름 그대로 타바스코 소스(매운 마요네즈)와 소고기 패티 두 장이 보입니다.

 

무게

▲ 무게는 191g입니다. 드물게 표기 중량과 같습니다.

 

참고로 맥도날드 빅맥이 223g입니다. 빅맥에서 중간 빵을 뺀 양과 비슷합니다.

 

상단 빵

▲ 위쪽 빵입니다. 양상추와 타바스코 소스가 보입니다.

 

양상추는 평범합니다.

 

타바스코 소스는 흔히 먹는 형태가 아니라, 매운 마요네즈 형태로 들어가 있습니다. 꽤 매운 소스인데 이 소스는 아래에 더 있습니다. 그래서 버거 전체적으로도 매운 편입니다. 매운 것에 약하다면 음료수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다만 입에서만 맵고, 배 속에서까지 매운 스타일은 아닙니다.

 

패티 상단

▲ 1번 패티 위쪽입니다. 양파와 타바스코 소스가 있습니다. 타바스코 소스가 꽤 많다는 것이 느껴집니다.

 

패티 사이

▲ 1번 패티 아래입니다. 여기에도 타바스코 소스가 있습니다.

 

소스 맛을 팍팍 느껴 보라는 의도가 느껴집니다.

 

2번 패티 상단

▲ 2번 패티 위쪽입니다. 여기에는 슬라이스 치즈가 있습니다. 패티의 열기로 약간 녹아 있습니다.

 

2번 패티 하단

▲ 2번 패티 아래입니다. 여기에는 소스가 없습니다.

 

와퍼주니어 패티의 향과 짠맛이 느껴집니다.

 

참고로 와퍼주니어 패티는 30g입니다. 맥도날드 빅맥 패티(10:1 패티)와 같습니다. 와퍼 패티 80g의 반이 안 됩니다 [참고=패티 무게 측정 글].

 

하단 빵

▲ 아래쪽 빵입니다. 별다른 특징은 없습니다.

 

단면샷

▲ 단면 사진입니다. 두껍다는 느낌은 없습니다. 그래도 패티가 두 장이라서 나쁘지 않습니다.

 

평가

간단평: 매운 마요네즈를 많이 넣은 햄버거. 와퍼주니어 패티2. 할인할 때 재구매 의향 있음

 

• 매운 마요네즈를 정말 많이 넣은 메뉴입니다. 타바스코 브랜드명을 붙인 만큼, 소스 맛을 확실하게 느끼라는 의도 같습니다.

 

다만 매운 편이기는 해도 불 같이 매운 건 아닙니다. 입에서만 맵고 배 속에서는 그다지 맵지 않습니다. 그래도 소스 양이 워낙 많아서 매운 느낌은 확실히 있습니다.

 

• 정가 기준 가성비가 미묘하지만, 무난하게 매운 메뉴입니다.

 

다른 메뉴에 주로 들어가는 디아블로 소스는 식초 같이 쏘면서 매운 느낌이 있습니다. 그래서 안 좋아하시는 분들도 꽤 있습니다.

 

하지만 이 메뉴의 타바스코 소스는 매운 마요네즈 느낌이라 부드러운 느낌도 약간 있습니다. 매운 소스를 좋아하신다면 무난하게 드실 수 있을 것입니다.

 

패티도 와퍼주니어 시리즈로 많이 판매되는 제품이라서 무난합니다.

 

• 다만 저는 매운 소스를 이 정도로 선호하지는 않아서, 자주 먹지는 않을 예정입니다. 그래도 혹시 할인이 있다면 괜찮은 메뉴라고 봅니다.

 

정가 기준으로는 양이 적습니다. 게다가 세트 구매를 유도하기 위해서인지, 단품 가격은 양이나 맛에 비해 과하게 높습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