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롯데리아 와규 에디션2 후기·가격정보

음식/롯데리아

 2019. 6. 11.

본문

이번 글에서 리뷰할 메뉴는 롯데리아와규 에디션2입니다.


2019.06.11.(화)부터 기존의 와규 오리지널을 리뉴얼하여 판매중인 메뉴입니다. 홍보자료에는 로마자로 '와규 에디션 Ⅱ'로 표기됩니다.


일본의 유명한 소 와규(和牛) 고기를 사용했다고 합니다. 참고로 호주산입니다.


일반적으로 메뉴가 리뉴얼되면 가격이 오르는 게 일반적인데, 와규 에디션2는 특이하게 다운그레이드가 되었습니다.

단품 7,800원 / 세트 9,500원

→ 단품 5,600원 / 세트 7,400원


공식 홍보 문구는 "부드러운 와규와 시그니처 소스의 콜라보"입니다. 기존의 홍보 문구에는 '프리미엄 버거'라는 용어가 있었는데 이것을 뺀 것이 핵심으로 보입니다.


가격과 열량, 그리고 원산지 정보를 보고 리뷰합니다.

구입 당시 정가: 단품 5,600원 / 세트 7,400원 → 5,600원

구입 당시 행사: 단품 가격에 세트 제공 (세트 업그레이드)

※ 최신 가격 정보는 아래 글에서 갱신합니다.

• 롯데리아 메뉴·가격표 총정리(햄버거·디저트)

열량: 단품 497kcal / 세트 892kcal

원산지: 쇠고기=호주산


그럼 사진 몇 장을 보면서 간단히 리뷰합니다.


세트샷

▲ 우선은 세트 사진입니다. 햄버거+음료수+감자튀김+케첩 구성입니다.


프렌치 프라이

▲ 프렌치 프라이입니다. 롯데리아의 감자튀김은 맥도날드에 비해 양·맛 모든 면에서 밀린다고 봅니다.


측면샷

▲ 측면 사진입니다. 풍성한 양상추가 보입니다. 빵의 지름은 9.5cm 정도로 다른 햄버거와 동일합니다.


참고로 와규 오리지널(에디션1)에는 브리오슈 빵을 사용했는데, 에디션2에서는 평범한 참깨 빵으로 바뀌었습니다.


양파

▲ 마요네즈와 양파입니다. 마요네즈는 신맛이 조금 있습니다. 양파는 거의 생양파이며 향이 꽤 강합니다.


양상추

▲ 양상추입니다. 꽤 넉넉하게 들어 있습니다. 양상추는 먹기 편하게 잘려 있습니다.


토마토

▲ 토마토 한 조각입니다. 기존의 와규 오리지널(에디션1)에는 토마토가 두 조각 들어 있었는데 한 조각 줄었습니다.


체다 치즈

▲ 슬라이스 체다 치즈입니다. 제가 자주 방문하는 롯데리아 매장은 치즈를 잘 녹여 주어서 마음에 듭니다.


소고기 패티

▲ 소고기 패티의 아래쪽입니다. 맥도날드·버거킹의 소고기 패티와는 달리 퍽퍽한 느낌은 별로 없습니다. 롯데리아 소고기 패티는 전반적으로 떡갈비 스타일로 말랑말랑합니다.


소스

▲ 아래쪽 빵입니다. 패티와 맞닿은 면인데 여기에는 '블랙 스테이크소스'라는 이름의 소스가 들어 있습니다. 단맛+짠맛의 소스인데, 불고기버거 소스와는 약간 다릅니다. 양파 소스로 추측됩니다.


단면샷

▲ 단면 사진입니다. 풍성한 양상추를 제외하면 양이 많은 편은 아닙니다.


단면샷2

▲ 고기 부분을 조금 더 가까이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두껍다는 느낌은 전혀 안 듭니다. 고기는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떡갈비 스타일의 말랑말랑한 고기입니다. 맥도날드·버거킹 스타일의 퍽퍽한 고기와는 약간 다릅니다.


평가

간단평: 평범한 햄버거. 가성비 별로. 치즈가 잘 녹아 있는 점은 좋음. 재구매 의향 미묘.


평범한 햄버거입니다. 맛 자체만 놓고 보면 무난합니다.


하지만 가격을 내리면서 맛도 함께 내려간 지금은 맥도날드 빅맥[리뷰 링크·세트 4,900원] 등 다른 햄버거에 비해 애매해진 것 같습니다. 세트 정가 7,400원은 물론이고 할인 가격 5,600원 기준으로도 애매해 보입니다.


정가 기준으로는 비슷한 가격에 더블X2[리뷰 링크], 모짜렐라 인 더 버거 베이컨[리뷰 링크] 등 같은 회사 내에도 좋은 메뉴가 있습니다. 타사에도 맥도날드의 1955버거[리뷰 링크·세트 7,000원], 맘스터치 인크레더블버거[리뷰 링크·세트 6,900원] 등 경쟁 상대가 많습니다.


호기심 해결용으로는 나쁘지 않지만, 할인이 없다면 애매한 가격대인 것 같습니다.


관련 글

반응형

같은 카테고리의 글 더보기

댓글 영역

  • 프로필 사진
    동요
    2019.06.11 19:06
    벌써 드셨군요! 집근처에 롯데리아 뿐이라 롯데리아 새 버거 많이 기대했는데 ㅠㅠ 아쉽네요
    • 프로필 사진
      2019.06.11 19:09 신고
      전에 나왔던 더블X2는 할인가 정도면 괜찮은 메뉴였는데, 이 메뉴는 할인가도 아쉬운 메뉴로 나온 것 같아 저도 안타깝습니다.
  • 프로필 사진
    ㅇㅇ
    2019.06.12 18:17
    오늘 먹었는데 맛은 있더라구요 4000원대로 할인하면 사 먹을 듯ㅋㅋ
    • 프로필 사진
      2019.06.12 18:43 신고
      제 생각에도 세트 기준 5,000원 미만이어야 적정가인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oo
    2019.06.12 21:14
    어제 11번가에서 세트 3,700원으로 팔고 있길래 3개 쟁여놓았습니다 ㅎㅎ 정가로는 못 먹겠네요..
    • 프로필 사진
      2019.06.13 12:39 신고
      저는 11번가 딜을 놓쳐서 본문에는 안 적었지만, 3,700원이면 그럭저럭 괜찮은 메뉴라고 생각합니다. 도저히 정가에 먹을 만한 메뉴가 아닌 건 확실해 보입니다.
  • 프로필 사진
    ub40min
    2019.06.18 14:51
    치즈 저렇게 녹여주는 곳이 좋죠 ㅋㅋ 마지막에 가성비 별로라는 말이 팍 꽂히네요
    • 프로필 사진
      2019.06.20 20:45 신고
      제가 방문하는 매장이 치즈는 정말 잘 녹여 줍니다. 그런데 가성비가 애매해서 쿠폰이나 행사 있으면 가끔 방문합니다.
  • 프로필 사진
    ㅇㅇ
    2019.06.21 00:21
    롯데리아 쿠폰은 주로 어디서 구하시는건가요?
    버거킹처럼 어플로 이용하는건가요?
    • 프로필 사진
      2019.06.21 11:14 신고
      저는 주로 OK캐쉬백, 롯데리아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롯데리아 앱에서 얻고 있습니다. 가끔 위메프나 옥션 등에서 구할 때도 있습니다.
  • 프로필 사진
    버거
    2019.06.24 00:30
    오늘 또 주문해봤는 데 출시 초기와 달라졌네요. 다른 버거인줄... 사이즈가 데리/치킨버거와 같이 아담한 사이즈로 바꼈고(데리/치킨버거보다 약간 큼) 포장도 프리미엄 박스 포장에서 일반 버거 포장지로 바꼈음 (포장지에 버거이름도 적혀 않은 걸 보니 임시 포장지 인듯...) 양만 줄었을뿐 속 재료는 그대로네요. 양파, 양배추, 토마토, 치즈, 와규패티. 출시 초기꺼는 와규 오리지널의 재고 처리 버전쯤 되었나 봅니다. 제가 오늘 주문한게 진짜 '와규 에디션2' 였던 것 같네요.
    • 프로필 사진
      2019.06.24 00:39 신고
      기존의 와규 오리지널에 비하면 ⓐ소스가 줄고, ⓑ양상추고 줄고, ⓒ토마토도 줄어들고, ⓓ패티도 작아지는 변화가 있었습니다. 말씀하신대로 '프리미엄' 마크를 떼면서 포장지도 바뀌었습니다. 이 값에 이 구성이면 차라리 메뉴를 없애는 게 나았을 것 같습니다.
  • 프로필 사진
    벅벅어
    2020.11.17 21:36
    항상 햄버거 리뷰 잘보고 있습니다
    근데 와규에디션2는 원래 토마토가 한개만 들어있는건가요?
    기존에는 2개라는 말씀이 원래는 2개 들어있어야하는데
    뭐 매장의 실수로 안들어갔다라던지 그런걸 말씀하시는건가요?
    • 프로필 사진
      2020.11.17 21:51 신고
      에디션1 때에는 두 개였는데 에디션2에 와서 한 개로 줄었다는 의미입니다.

      저의 설명이 부족했던 것 같습니다. 본문을 바로 수정하였습니다.